Supporting Children Suffering from Heart Disease

친환경 기술력과 윤리경영을 바탕으로 하는 세계적인 전기전자기업인 지멘스 헬스케어는 지난 9일 한국선의복지재단이 운영하는 심장병 어린이 수술 사업 후원으로 건강을 되찾은 필리핀 어린이들을 초청해 선물을 증정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지멘스 헬스케어는 한국선의복지재단을 통해 지난해 12월 한국에 입국한 3명의 필리핀 어린이 심장병 수술비 2400만원을 후원했다. 후원금 지원으로 3명의 심장병 어린이들은 국내 유일의 심장전문병원인 세종병원에서 무료로 선천성 심장병 수술을 받아 현재 빠르게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지멘스 헬스케어 박현구 대표, 진단사업본부 이명균 부사장, 고객지원사업부 유종기 전무, 한국선의복지재단 문영기 이사장 등이 참석해 필리핀 어린이 아도리오 까뜨린 메이(Adorio Katrine Mae•13), 존 안드레이 말리그(Jonh Andrei Malig•6), 사라 메이 풀레로(Shara Mae Fullero•9), 레돈도 람세스 마리퍼 살라마나(Redondo Rhamcess Mariper Salamana•2)에게 쾌유를 기원하는 선물을 전달했다.

 

지멘스 헬스케어가 심장병 어린이 수술 사업 후원을 위해 협약을 맺은 한국선의복지재단은 1984년 설립 후 1987년 복지관 사업을 시작으로 선천성 심장병 수술 사업, 베트남 하노이 썩선선의적십자병원 운영, 태권도 및 한국어 교육/문화 사업 등 빈곤과 질병에 고통 받는 이웃과 저개발국가에 나눔의 손길을 전하는 사회복지법인이다. 특히 한국선의복지재단은 2001년부터 시작한 선천성 심장병 수술 사업을 통해 낙후한 의료시설과 경제 사정으로 인해 심장병 수술을 받지 못하는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등의 어린이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무료로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현재까지 총 279명의 어린이가 수술비 지원의 혜택을 받았다.

 

금번 후원을 통해 선천성 심장병 수술을 받은 필리핀 어린이 아도리오 까뜨린 메이(Adorio Katrine Mae•13)는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며 "필리핀으로 돌아가면 병상에서 아파하는 친구들을 도와줄 것” 이라고 감회를 밝혔다.

 

한국 지멘스 헬스케어의 박현구 대표는 “한국선의복지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불우한 어린이들에게 건강을 되찾아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 며 “지멘스 헬스케어는 앞으로도 다방면으로 지속적인 기회를 모색하여 어린이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Share this page: